의료인

Home > 의료인

권덕철 “코로나19 정부 대책, 다음 주 월요일 발표”

정부, 방역 패스 유효기간 접종 후 6개월 설정 “논의 중”

작성일 : 2021-11-26 15:51 수정일 : 2022-01-14 10:34 작성자 : 김수희 (battie009@nate.com)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정부 대책을 종합적으로 발표하기 위해 어제 일상회복위원회를 거쳐서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부처 간 논의를 거치고 있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다음 주 월요일에 대책을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전날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날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그러나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 확대 등을 두고 업계와 관련 부처 사이의 의견차로 발표 일정이 29일로 미뤄졌다.


새로운 방역 대책은 2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회의를 거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정부는 방역패스의 유효 기간을 접종 완료 뒤 6개월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로 정하는 것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통제관은 “(60세 이상) 어르신은 기본접종 4개월 뒤 접종이 가능하고 50대 같은 경우 5개월 뒤 추가접종이 예정돼 있다”며 “5개월 뒤 추가접종을 하는 기간이 한 달 정도 주어지기 때문에 ‘6개월’로 검토한다”고 설명했다. 

방역패스 유효기간이 6개월로 정해지면 앞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정례화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백신을 독감 백신처럼 국가 필수 예방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권 1차장은 “우리는 지금 단계적 일상회복의 길로 들어선 후 불과 4주 만에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가장 큰 난관을 겪고 있다”며 “일일 확진자 수가 4,000명대를 기록하고 있고, 고령층의 감염 확산으로 위중증자와 사망자가 빠르게 늘어나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이 한계 상황”이라고 현재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오늘까지 전 국민의 79.4%가 2차 기본접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중 64%가 돌파감염에 해당하고, 특히 60대 이상의 확진자 중 85%가 돌파감염자”라며 “질병관리청의 분석에 의하면 고령층은 2차 기본접종 4개월 이후부터 돌파감염 증가세가 뚜렷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돌파감염으로 인해 ‘전 국민 70% 2차 기본접종’이라는 일상회복의 전제가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기 상황에서 정부와 방역당국은 국민들의 일상회복을 지키기 위하여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이른바 방역패스의 확대를 관계부처 간 신중하게 논의하고 있으며, 청소년에 대한 접종 독려를 집중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또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추가접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중증화 위험이 큰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추가접종을 당부했다.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료인 최신 기사